ATOMY CHANNEL 대한민국

translation
Home

비즈니스 애터미, 12년 연속 성장했다

프린트
애터미, 12년 연속 성장했다
연결 기준으로는 1조 9,307억 원, 전년비 21% 신장
2022년 4월 발표된 애터미의 감사보고서상 매출액은 1조 4,396억 원으로 2020년의 1조 3,379억 원에 비해 7.60% 증가했다. 또 해외 법인의 매출까지 포함한 연결기준으로는 1조 9,307억 원으로 2020년 대비 21.39% 늘어났다. 감사보고서의 매출액은 공정거래위원회가 발표하는 다단계판매 업체의 매출액과는 상이하다. 공정위 매출액에는 부가가치세가 포함되는 반면 수출액은 포함되지 않는다. 반면 감사보고서 매출액은 부가가치세를 포함하지 않는 대신 수출액이 포함된다.
창업 이후 12년 연속 성장
애터미가 연속 성장 기록을 12년으로 늘렸다. 지난해 1조 4,396억 원의 매출(감사보고서 기준)을 기록하며 2009년 창업 이후 2021년까지 12년 연속 성장했다. 2010년부터 2021년까지 11년간 연평균 29.9% 성장한 것이다. 애터미는 지난해 46.64%의 매출원가를 기록, 매출원가를 공개한 다단계판매 기업 평균(36.94%) 대비 10% 가까이 높았다. 반면 판매관리비는 19.27%로 평균 대비 6% 이상 낮았다. 매출에누리(후원 수당)는 3,592억 원으로 매출액의 24.95%였다. 후원 수당 지급비율이 낮은 것은 방문판매법상 후원 수당의 기준이 되는 매출액은 다단계판매에 의한 매출로 제한되기 때문이다. 수출 등 다단계판매 이외의 매출은 포함되지 않는다. 공정거래위원회가 발표하는 자료를 기준으로 하면 2021년 애터미의 후원 수당 지급비율은 약 34.87% 정도인 것으로 추산된다.
애터미의 경영지표도 매우 양호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의 지급능력을 나타내는 부채비율과 유동비율은 각각 19.34%, 328.20%를 기록했다. 부채비율은 낮을수록 좋으며 유동비율은 200% 이상이 권장되며 높을수록 기업의 안정성이 높다고 해석할 수 있다. 기업의 수익성을 나타내는 대표적인 지표인 ROE(Return on Equity, 자기자본순이익률)는 21.63%, 영업활동의 효율을 나타내는 매출액순이익률은 10.12%를 기록했다.
이러한 경영 안정성은 감사보고서를 제출한 전체 다단계판매 기업 평균과 비교해 보면 더욱 두드러진다. 애터미를 제외한 나머지 다단계판매 기업들의 평균 ROE는 –0.24%로 나타났다. 또 부채비율은 50.92%이며 유동비율은 293.62였다. ROE를 제외하면 다단계판매 기업들의 평균 경영 안정성은 일반 기업에 비해 양호한 편임에도 애터미에는 미치지 못하고 있다.
해외 법인 성장 눈부셔
지난해에도 해외 법인의 성장은 눈부셨다. 2021년 기준 영업 중인 해외 법인은 모두 22개 법인이다. 이 가운데 지난해 오픈한 법인은 카자흐스탄, 터키, 뉴질랜드, 키르기스스탄, 영국 등 5개 법인이다. 전체 해외 법인의 순매출액은 2020년 대비 23.68% 증가하며 기대 이상의 성적표를 받았다. 순매출액은 부가가치세와 후원 수당 지급액을 제외한 매출액을 의미한다. 2019년 이전에 영업을 시작한 해외 법인 가운데 가장 높은 매출신장률을 기록한 법인은 82.48%의 성장률을 기록한 인도네시아다. 이어 말레이시아와 러시아가 각각 49.19%와 41.00%로 2위와 3위에 올랐다. 가장 많은 매출액을 기록한 법인은 중국과 대만, 말레이시아, 미국, 러시아 순이었다.
이 가운데 중국과 대만, 말레이시아, 미국 등 4개 법인은 후원 수당과 부가세를 포함한 총매출액 기준으로 연 매출 1,000억 원을 넘어섰다. 이어 싱가포르와 일본, 인도네시아 등이 경합을 벌이고 있다. 또 2021년에 영업을 시작한 법인 가운데에서는 카자흐스탄이 가장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1,000억 이상 기업 모두 성장 VS 400억 이하 기업 모두 역성장
한편, 2021년도 국내 다단계판매 업계는 빈익빈 부익부 현상이 두드러진 한해였다. 감사보고서를 제출한 27개 기업 가운데 매출액이 증가한 기업은 11개사로 전체의 41%에 불과했다. 특히 매출액 기준 상위 10개 기업 가운데에서는 1개사만 매출액이 감소했으나, 10위권 바깥에서는 17개 기업 가운데 단 3개사만 매출이 증가했다. 더욱이 1,000억 원 이상의 매출액을 기록한 업체는 예외 없이 모두 성장했다. 그러나 매출액 400억 원 미만의 기업들은 모두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해 극명한 대조를 보였다.
감사보고서 제출 기업 전체로 보면 27개 다단계판매 기업의 매출액 합계는 4조 6,296억 원으로 7.7% 증가했으나, 애터미의 수출액을 제외하면 2% 가까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감사보고서를 제출한 27개 다단계판매 기업의 평균 매출원가는 36.94%였으며 평균 판매관리비는 25.85%, 평균 매출액순이익률은 1.92%인 것으로 나타났다.

인터넷 익스플로러 사용자는 [도구]-[호환성보기] 를 클릭하여 호환성보기를 해제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로그인

    Atomy Stream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