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TOMY CHANNEL 대한민국

translation
Home

비즈니스 변덕스러운 소비자, '취향존중'을 넘어 '상황존중'으로

프린트
변덕스러운 소비자, '취향존중'을 넘어 '상황존중'으로
2020 소비 트렌드...세분화, 양면성, 성장에 주목
2020년을 앞두고 새해 소비 트렌드 전망 보고서들이 속속 발간되고 있다. 그 중에서도 매년 가장 많은 관심을 받는 서울대 소비트렌드 분석센터의 ‘트렌드 코리아 2020’에서는 ‘MIGHTY MICE’를 표제어로 더욱 세분화된 소비자들의 니즈와 양면성, 성장이 새해를 관통하는 주요 트렌드가 될 것으로 전망한다
초세분화 전략 통한 최적화가 답
소비자는 변덕스럽다’는 명제는 소비 시장의 오래된 정설이다. 기존에는 이러한 소비자들의 변덕이 더 좋은 제품을 발견한 경우나 새로운 유행에 편승하는 경우 등 시장의 경쟁상황에서 나타나는 현상으로 여겨졌다. 그러나 갈수록 소비자들의 변덕을 이끄는 변수들은 더욱 복잡, 다양해지고 있다.
국내 최고 권위와 인지도를 자랑하는 김난도 교수의 서울대 소비트렌드 분석센터에서 올해도 어김없이 2020년 소비 트렌드를 발표했다. 경자년(庚子年) 쥐띠 해를 맞아 ‘MIGHTYMICE’로 정리한 새로운 소비 트렌드는 멀티 페르소나, 라스트핏 이코노미 등 10개의 키워드로 구성됐다. 2020년 시장을 주도할 경향은 무엇이며, 우리는 그 안에서 어떤 시사점을 발견할 수 있을지 살펴보자.
멀티 페르소나
멀티 페르소나는 ‘다양한 정체성과 인격’의 의미를 담은 키워드로, 직장과 일상, 취미생활 등 오프라인의 다양한 상황은 물론, 온라인에서마저 채널에 따라 각기
다른 모습을 보이는 현대인의 모습을 표현한다. 이는 사람에 따라서 뿐만 아니라, 상황에 따라 달라지는 더욱 세분화된 소비 패턴에 대응하는 것이 매우 중요해지고 있음을 보여준다.
라스트핏 이코노미
라스트핏 이코노미는 이러한 만족스러운 경험에 대한 욕구가 상품과 만나는 접점에까지 추구되고 있음을 강조한다. 제품을 구매하고 획득하기까지의 배송, 이동 전 과정까지 세밀한 전략이 필요해진 시대다.
페어 플레이어
‘페어플레이어’는 사회 제도적, 철학적 화두였던 공정성이 소비문화까지 확산되고 있다는 뜻으로, 최근의 일본 불매운동처럼 신념에 따라 구매 대상을 선별하고 윤리적으로 ‘바른 브랜드’를 선호하는 트렌드를 설명한다.
스트리밍 라이프
‘스트리밍 라이프’는 음악과 영상의 소비 형태가 다운로드에서 스트리밍 서비스로 이동한 것처럼 소유가 아닌, 공유, 경험 중심의 소비 패턴이 보다 구체적이고 본격화된 흐름으로 이어지고 있음을 의미한다. 또 ‘초개인화 기술’은 진화하는 빅데이터 기술을 기반으로 개인을 프로파일링 하고, 상황과 맥락에 맞게 고객의 숨은 니즈를 예측해 서비스와 상품을 제공하는 기술을 말한다.
팬슈머
‘팬슈머’는 흔히 연예인 등에 대해서 나타나던 팬덤 현상이 특정 브랜드나 제품, 소비 행위 자체로까지 확산되는 것을 말한다. 특히 기존의 스타 팬덤 현상이 일방적 애정에서 스타와 팬 간의 상호작용으로 발전한 것처럼, 팬슈머 역시 일방적인 선호와 충성도를 넘어 대상의 제작 과정에 참여하거나 건전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견제하는 모습을 보인다.
초 개인화 기술
실시간으로 소비자의 상황과 맥락을 이해하여, 궁극적으로 고객의 니즈를 예측해 이에 정확히 맞춘 서비스와 상품을 제공하는 기술을 '초개인화 기술'이라고 한다. 초개인화 기술능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각 개인의 프로 파일을 개발한 후 해당 프로파일에 관련 콘텐츠를 입력하고 제품을 권장하는 등 다양한 목적으로 활용될 수 있다.
"몇 년 동안 트렌드 키워드의 중심에 있었던‘세분화’는 개인별 취향, 선호도를 넘어 ‘멀티 페르소나’처럼 각 개인의 상황까지 저격해야할 정도로 더욱 세밀하게 진화했다. 이를 가능하게 하는 ‘초개인화 기술’은 ‘특화생존’ 시대에 살아남기 위한 핵심 기술이다."
특화생존
특화해야 살아 남는다. 누구나에게 보편적으로 괜찮은 것보다, 선택된 소수의 확실한 만족이 더 중요해졌다. 특화는 이제 차별화 포인트 정도가 아니라 생존의 조건이 되고 있다. 핀셋처럼 고객 특성을 골라내고 현미경처럼 고객 니즈를 찾아내며 컴퍼스처럼 상권을 구분하고 낚싯대처럼 자사의 역량을 집중하라.
오팔세대
오팔은 활기찬 인생을 살아가는 신노년층(Old People with Active Lives)의 약자인 동시에 1958년 개띠의 오팔을 의미한다. 베이비붐 세대를 중심으로 한 5060 신중년 소비자들은 기존의 빛바랜 실버가 아니라 도전적이고 트렌디한 소비생활을 즐기며 자신들만의 콘텐츠를 구매하면서 관련 업계의 판도를 바꾸고 있다.
편리미엄
편리한 것이 프리미엄한 것이다. 구매의 기준이 가성비에서 프리미엄으로 이동하고 있다. 프리미엄의 요소가 또 한 번 변화하고 있다. 최소한의 노력과 시간으로 최대한의 성과를 누릴 수 있게 해주는 것이다. 평생직장이 무너지고 급속한 고령화로 인해 인생과 경력 관리의 패러다임이 달라진 결과다.
업글인간
네 자신을 업그레이드 하라! 성공보다 성장을 추구하는 새로운 자기개발형 인간, '업글인간'이 등장했다. 타인과의 경쟁이 아니라 어제보다 나아진 자신을 만드는데 변화의 방점을 찍는다. 성공관문을 뚫는 스펙 쌓기가 아니라 어제보다 나은 나를 만드는 매일 매일의 성장이 중요하다.

인터넷 익스플로러 사용자는 [도구]-[호환성보기] 를 클릭하여 호환성보기를 해제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로그인

    Atomy Stream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