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TOMY CHANNEL 대한민국

translation
Home

#화장실

10 건의 검색 결과입니다.
ARTICLE
애터미파크 깜짝 방문한 권칠승 중기부 장관
Korea
애터미파크 깜짝 방문한 권칠승 중기부 장관

2021. 4. 13. 매일마케팅신문

김정섭 공주시장 권유로…청사 세종 이전 앞두고 벤치마킹


▲ 애터미파크를 방문한 권칠승 중기부 장관이 생각하는 회의실 '변기 의자'에 앉아 회사관계자들과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 [사진제공=애터미]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지난 9일 충남 공주시 웅진동 소재 애터미파크를 깜짝 방문해 화제가 되고 있다.

이날 권 장관은 충남 공주의 지역가치 창업가(로컬크리에이터) ‘마을호텔’을 찾아 현장을 둘러보고 창업가 의견을 듣는 시간을 가졌다. 지역가치 창업가는 지역의 자

조회수 1,539 96 촬영일(노출일)
ARTICLE
‘극한직업’ 콜센터 상담원의 ‘꿈의 일터, 애터미’
Korea
‘극한직업’ 콜센터 상담원의 ‘꿈의 일터, 애터미’

2020. 4. 1 넥스트 이코노미

‘극한직업’ 콜센터 상담원의 ‘꿈의 일터’
애터미 고객행복센터, 5년 평균 이직률 한 자릿수…다양한 복지 정책 등 상담원의 행복 주력



회사 이미지를 좌우하는 최전선이 바로 ‘콜센터’다. 콜센터 서비스 품질이 높은 기업은 고객 이탈을 막고 충성도 높은 소비자층 형성에 도움이 되기 때문이다.
하지만 우리나라에서 콜센터 상담원이란 직업은 ‘감정노동의 대명사’로 통한다. 다짜고짜 화부터 내는 고객부터 욕설을 퍼붓고 심지어 성희롱을 하는 사람까지 콜센터 상담원들이 겪어야

조회수 2,225 44 촬영일(노출일)
ARTICLE
애터미런 기부금 5억 원, 전국에 나눔의 손길로 이어져
Korea
애터미런 기부금 5억 원, 전국에 나눔의 손길로 이어져

부안, 경주 사회복지시설에 각 4천만원 기부금 전달


제1회 애터미런으로 조성된 기부금 5억원이 나눔이 필요한 전국 각지에 전달되고 있다. 
5월 26일 원데이런 행사 당일 공주시 장애인종합복지관과 꿈의 오케스트라에 1억 4천만 원 전달을 시작으로 지난 7월 3일에는 부안 종합사회복지관 4천만 원, 7월 4일에는 경주 장애인복지시설 은혜원을 비롯한 소규모

조회수 6,264 74 촬영일(노출일)
ARTICLE
애터미, 성공의 또 다른 이름
Korea
애터미, 성공의 또 다른 이름

2018. 7. 2. 넥스트이코노미

6월 석세스 아카데미 성료… 세 번째 임페리얼마스터 탄생·공기청정기 출시 발표


애터미는 지난 8일과 9일 양일간 인천 송도 컨벤시아를 비롯한 서울과 경기, 강원, 충청, 호남, 경주 등 전국 8개 지역 9곳에서 ‘석세스 아카데미’를 개최했다.
석세스 아카데미가 열린 곳 중 한 곳인 송도 컨벤시아에는 박한길 애터미 회

조회수 17,128 178 촬영일(노출일)
ARTICLE
“좋은 제품 싸게 팔면 안 팔릴 수 없지요”
Korea
“좋은 제품 싸게 팔면 안 팔릴 수 없지요”

2016. 8. 신동아

‘대중명품’으로 돌풍, 박한길 애터미 회장
 
● 6년 만에 매출 7000억 돌파…국내 2위 다단계회사
● 전 직원 똑같은 의자에 앉고, 협력업체엔 현금 결제
● 충남 공주에 ‘놀고 먹고 자는’ 사옥 건설 중
● “‘선량한 사업’ 꾸준히 펼치면 다단계 인식 달라질 것”



 

 
애터미(ATOMY)는 국내 2위 다단계 판매회사다

조회수 17,208 33 촬영일(노출일)
ARTICLE
애터미 고무장갑-편리성을 더한 생활 필수품
Korea
애터미 고무장갑-편리성을 더한 생활 필수품



사랑하는 가족에게 맛있는 한끼를 선물했다면 필수적으로 따르는 것이 있다. 바로 음식을 정성껏 담아냈던 식기를 깔끔하게 닦는 것. 
고무장갑은 주방, 욕실, 화장실 등 우리 가정 곳곳에서 쓰이며, 심지어 김장할 때도 필요한 우리 생활의 필수품이다. 

애터미 고무장갑은 고리가 부착되어 있어 보관이 편리하고 빠른 건조를 자랑한다. 황토와 숯이 함유되어 피부

조회수 8,490 27 촬영일(노출일)
life 고무장갑
ARTICLE
길은 밝은 곳에만 있는 것이 아니다
Korea
길은 밝은 곳에만 있는 것이 아니다



[이성연의 경제이야기]

어느 날 아침에 세면을 하기 위해 화장실에 갔는데, 커다란 벌 한 마리가 들어와 있었다. 이 벌은 어렸을 때 시골에서 호박벌이라고 불렀던 새카맣고 커다란 벌이었다. 아마도 조금 열어놓은 환기창으로 들어온 것 같다.

화장실의 조명을 위해 벽 쪽에 유리창이 붙어 있는데, 위쪽의 창문은 환기를 위해, 그리고 아래쪽의 유리창은 순전히

조회수 2,605 25 촬영일(노출일)

인터넷 익스플로러 사용자는 [도구]-[호환성보기] 를 클릭하여 호환성보기를 해제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로그인

    Atomy Strea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