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TOMY CHANNEL 대한민국

translation

#경제이야기

75 건의 검색 결과입니다.
ARTICLE
Korea
깨진 시루는 돌아보지 말라

이성연의 경제이야기



후한서의 곽태전(後漢書郭泰傳)에 이런 이야기가 실려 있다. 후한 때 맹민(孟敏)이라는 사람이 있었다. 맹민은 산동의 거록(山東巨鹿) 지방 출신으로 집이 가난해 타향살이를 하면서 시루를 짊어지고 다니면서 팔아 생계를 꾸려가고 있었다. 그런데 어느 날 그가 시루를 등에 짊어지고 가다가 땅에 떨어뜨려 왕창 깨져버리고 말았는데 그는 아무

조회수 10,678 220 촬영일(노출일)
ARTICLE
Korea
전투에 이기고도 전쟁에 질 수 있다

이성연의 경제이야기


 
리더와 관리자는 어떻게 다른가? 한마디로 리더는 리더십을 발휘하는 사람이고 관리자는 관리하는 사람이다. 현대 리더십의 아버지로 추앙되는 워렌 베니스(Warren G. Bennis) 교수에 따르면 ‘리더십은 어떤 일을 하는 것이 옳은가를 결정하는 것이고, 관리는 결정된 일을 효율적으로 하는 것’이다. 리더십이 효과성(effectiv

조회수 12,172 50 촬영일(노출일)
ARTICLE
Korea
올바른 일을 하는 사람과 일을 올바르게 하는 사람

이성연의 경제이야기



거대한 호화 유람선이 잔잔한 바다를 순조롭게 항해하고 있다. 연회장 책임을 맡고 있는 세심한 여자 지배인은 손님을 맞기 위해 탁자와 의자를 정돈하고 우아하게 식사도구와 고급와인 등을 진열했다. 그런데 갑판에서 쌍안경으로 항로를 관찰하던 갑판장이 선장에게 급하게 알렸다. “4km 전방에 거대한 빙산이 있습니다. 빨리 배를 왼쪽으로 돌

조회수 11,318 146 촬영일(노출일)
ARTICLE
Korea
네트워크마케팅의 새로운 역사를 창조해야



[이성연의 경제이야기]

오늘날 선후진국을 막론하고 모든 국가가 직면한 경제문제의 핵심은 고용문제와 소득분배문제이다. 두 가지 문제는 동전의 앞뒤처럼 연결돼 있다. 따라서 어떤 나라이든지 공직자 선거에 등장하는 선거공약의 대부분이 경제문제와 관련돼있고, 그 중에서도 핵심을 이루는 것은 일자리창출이다. 

우리나라도 예외는 아니다. 정부나 각 정당에서 이

조회수 12,525 179 촬영일(노출일)
ARTICLE
Korea
황희 정승의 경청과 비판적 사고

이성연의 경제이야기



조직의 크기에 관계없이 그것이 가정이든 기업이든 국가든 소통은 마치 우리 인체의 혈액의순환과 같이 조직의 생존에 필수적인 요소이다. 소통이 잘 되지 않고 어딘가가 막히면 몸에 이상이 발생하는 것처럼 조직에서도 소통이 되지 않으면 반드시 문제가 생긴다. 허준 선생이 동의보감에서 말한명언 ‘통즉불통(通則不痛), 불통즉통(不通則痛)’이라

조회수 4,837 99 촬영일(노출일)
ARTICLE
Korea
모든 상급자는 무능하다?

이성연의 경제이야기



우리는 사회적으로 중요한 자리를 매우 무능한 사람이 차지하고 있는 현상을 자주 본다. 또 그런 위치에 있는 사람들이 상식 밖의 의사결정을 하고 무책임한 행동을 하는 것을 종종 본다. 심지어는 무능한 사람이 계속 승진하고 출세하는 것을 심심치 않게 본다. 왜 이런 현상이 일어나는가?

우리는 통상 유능과 무능을 개인의 역량(compe

조회수 7,226 60 촬영일(노출일)
ARTICLE
Korea
밥그릇에 맞아 죽은 선비

[이성연의 경제이야기]



옛날에 한 선비가 글을 읽고 있는데 어떤 스님이 찾아와 시주를 부탁했다. 선비가 시주를 해주자 스님은 감사하는 뜻으로 손금을 봐주겠다고 했다. 한참 손바닥을 들여다보던 스님은 당황한 얼굴을 하면서 황급히 자리를 뜨려 했다. 그러자 선비가 몹시 궁금해 왜 그러느냐고 물었다. 스님은 한참 망설이더니 이렇게 말했다. “이건 천기누설인

조회수 11,384 55 촬영일(노출일)
ARTICLE
Korea
시끄러운 곳에서도 왜 자기 이름은 잘 들릴까?

이성연의 경제 이야기


시끄러운 파티장에서 자기 이름은 왜 빨리 알아들을까?, 음악소리가 요란한 나이트클럽에서 종업원들은 어떻게 주문하는 내용을 용케도 알아듣고 받아 적을까?, 지하철에서 졸고 있다가 자기가 내릴 역 이름이 방송되면 왜 갑자기 깨어날까?

시끌벅적한 칵테일파티나 잔치가 벌어지고 있는 장소에서처럼 많은 사람들이 한꺼번에 모여 이야기하고 있음

조회수 6,403 123 촬영일(노출일)
ARTICLE
Korea
시어머니의 말과 며느리의 말은 모두 맞다

이성연의 경제이야기




우리 속담에 ‘안방에서 들으면 시어머니 말이 맞고 부엌에서 들으면 며느리 말이 맞다’는 말이 있다. 이는 어느 한 쪽 말만 들어 가지고는 사태의 진상(眞相)을 올바로 파악할 수 없다는 것을 나타낸다. 모두 자기중심적으로 사실을 진술하기 때문에 양쪽의 말을 모두 들어봐야 어느 쪽의 주장이 맞는지를 판단할 수 있다는 뜻이다.

조직은

조회수 5,835 113 촬영일(노출일)
ARTICLE
Korea
노벨상 휩쓴 유대인의 힘, 어디서 나오는 것일까?

이성연의 경제이야기



서양 속담에 ‘펜은 칼보다 강하다(Pen is mighter than the sword)’라는 말이 있다. 이는 지력(知力)이 궁극적으로는 완력(腕力)을 이긴다는 것이다. 

유대인들이 이 속담이 뜻하는 바를 잘 보여주고 있다. 유대인은 1500만명 정도로 전 세계 인구 70억명의 0.2%에 불과하다. 그런데 전체 노벨상의 30%,

조회수 6,830 127 촬영일(노출일)
ARTICLE
Korea
왜 남의 떡이 커 보일까?

이성연의 경제이야기



 

칠득이와 팔득이가 주머니를 털어 케이크 하나를 샀다. 이제 맛있는 케이크를 갈라먹을 차례다. 두 사람은 내심 케이크를 둘로 갈랐을 때 더 큰 쪽을 먹고 싶어 한다. 그런데 성격이 적극적인 칠득이가 칼로 케이크를 2등분하더니 한쪽을 잽싸게 가져갔다. 칠득이는 정확하게 2등분했다고 생각하고 하나를 집어 맛있게 먹고 있지만 팔득이는

조회수 8,850 40 촬영일(노출일)
ARTICLE
Korea
작은 친절이 큰 행운 부른다

[이성연의 경제이야기]
 


중국의 춘추시대에 있었던 일이다. 진(秦)나라 군주인 목공(穆公)은 사냥을 좋아하였다. 어느 날 기산(岐山)으로 사냥을 나갔는데 마구간에 매어놓은 좋은 말 한 마리가 없어졌다. 군사를 풀어 도둑을 잡아보니 300명이나 되는 야인(野人)들이 말을 잡아먹고 있었다. 임금의 말을 훔쳐다가 잡아먹었으니 법에 의해 모두 사형을 당할 위

조회수 13,044 127 촬영일(노출일)
ARTICLE
Korea
당신의 생각은 항상 옳다

[이성연의 경제이야기]




미국의 자동차왕 헨리 포드에 대해 여러 가지 에피소드가 전해지는데 다음과 같은 이야기도 있다. 헨리 포드가 어느 날 간부회의를 주재하는 자리에서 A라는 간부에게 물었다. “자네 이러이러한 자동차를 만들 수 있나?” “현재 기술로는 불가능합니다.” “자네 말이 맞네.” B라는 간부에게 똑같이 물었다. 그러자 B간부가 대답했다.

조회수 10,633 61 촬영일(노출일)
ARTICLE
Korea
감정이 먼저이고 합리성은 나중이다

이성연의 경제 이야기


 
지미 듀란테(Jimmy Durante)는 미국의 가수, 피아니스트, 코미디언 그리고 배우로 활동한 인물이다. 지난 1920년대부터 1970년까지 무려 50여년 동안 인기절정을 누렸던 듀란테에게 잊지 못할 공연이 있었다고 한다. 그 공연은 화려한 무대에서 이뤄진 것도 아니고 많은 돈을 받은 공연도 아니었다. 듀란테가 인기 가도를

조회수 7,101 105 촬영일(노출일)
ARTICLE
Korea
누가 천하를 얻는가?

이성연의 경제이야기



우리나라에서는 강태공(姜太公)이라 하면 으레 낚시꾼을 의미하는데 이는 강태공이 주(周)나라의 문왕에게 발탁될 때까지 낚시질로 세월을 보냈기 때문이다. 강태공은 실존인물이다. 성은강(姜). 이름은 상(尙)으로 그의 조상이 순(舜)임금 때 여(呂) 땅에 봉해졌으므로 여상(呂尙)이라고도 한다.

여(呂)는 봉지(封地)를 받은 후에 붙여진

조회수 4,579 88 촬영일(노출일)
ARTICLE
Korea
알렉산더 대왕의 물바가지와 공정성









이성연의 경제이야기 



고대 마케도니아 알렉산더 대왕의 원정길에서 있었던 일이다. 알렉산더는 태양이 작열하는 여름에 3만명의 보병부대를 이끌고 게드로시안(Gedrosian) 사막이라 불리는 아시아 중부의 메마른 평원을 횡단하고 있었다. 다른 사람들과 마찬

조회수 7,465 85 촬영일(노출일)
ARTICLE
Korea
전술적으로 이기고도 전략적으로는 질 수 있다

이성연의 경제이야기


 
 전투에서의 승리보다는 전쟁에서의 승리, 전술적 승리보다는 전략적 승리가 최종적으로 승리하는 것이다. 비즈니스도 마찬가지다. 전쟁에서의 승리, 전략적 승리가 기업의 생존과 발전을 보장한다. 전술적으로 승리하고도 전략적으로 패배한다면 기업은 성장이 정체되고 최악의 경우에는 망한다.

 그럼 전략이란 무엇인가? 저명한 군사이론가들의

조회수 7,600 46 촬영일(노출일)
ARTICLE
Korea
알렉산더 대왕의 동전 던지기

이성연의 경제이야기



알렉산더 대왕이 전쟁 중에 있었던 일이다. 전선에 나가보니 적군의 수가 아군보다 훨씬 많았다. 당연히 병사들은 적군의 숫자에 압도돼 겁에 질리게 됐고 최고 지휘관인 알렉산더는 병사들의 사기를 어떻게 하면 끌어올릴지 고심했다. 겁에 질린 상태에서는 싸우기 전에 이미 패전한 거나 마찬가지이므로 어떻게든 병사들의 사기를 높일 방도를 찾아

조회수 3,761 106 촬영일(노출일)
ARTICLE
Korea
군군신신부부자자 (君君臣臣父父子子)

이성연의 경제이야기



공자가 35세 때 제(齊)나라에 갔을 때 군주인 경공(景公)이 정치에 대해 묻자 공자는 군군신신부부자자(君君臣臣父父子子)라고 간단하게 대답한다. 이는 ‘임금이 임금답고, 신하가 신하답고, 아비가 아비답고, 자식이 자식다워야 한다’는 뜻이다. 

경공의 정치에 대한 질문에 공자가 이런 대답을 한 것은 당시 경공이 다스리는 제나라 정치

조회수 5,313 53 촬영일(노출일)
ARTICLE
Korea
사람들은 보고 싶은 것만 본다

[이성연의 경제이야기]


인간은 이성적이고 합리적인 존재인가 아니면 고정관념과 편견에 휘둘리는 존재인가? 전통적 경제학에서는 인간을 전자라고 가정하고 아주 아름다운 이론을 전개했다. 그러나 인간을 이성적이고 합리적이라고 가정하고 만들어진 이론들이 많은 국면에서 인간의 행동을 설명할 수 없게 됨에 따라 새로운 연구들이 계속 이뤄졌고 그 결과 인간은 후자에

조회수 8,444 17 촬영일(노출일)

인터넷 익스플로러 사용자는 [도구]-[호환성보기] 를 클릭하여 호환성보기를 해제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