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TOMY CHANNEL 대한민국

translation
Home

[Direct Selling News 8월호] 애터미: 틀을 깨다

조회수 2,068 촬영일(노출일)
프린트

< 미국 Direct Selling News 8월호  - 2020.08.03>

Atomy: Breaking the Mold




Proves that work and play aren’t mutually exclusive.

Based in Gongju, South Korea, Atomy provides more than 400 products in various categories including nutritional supplements, beauty, fashion and home décor. Founder and Chairman Han-Gill Park first encountered direct selling during a business trip to Australia. Afterwards, he quit his job and became a distributor for a direct selling company. Park reached the top level of the sales organization but ultimately lost the business he’d built when the company closed.

Park subsequently started im-korea.com, an online shopping site, implementing some of the techniques he’d learned in direct sales. Still, the company failed to take off due to inadequate infrastructure and a lack of consumer awareness. In 2009 and on a shoestring, he launched Atomy based on a philosophy of “Absolute Quality and Absolute Price”—selling prestige-quality products at prices the masses could afford. His intent was never to compete with other direct selling companies but rather other distribution channels. He also established several other non-negotiables: a commitment to honesty and integrity, a “one partner per product” philosophy (meaning one manufacturer per product line, which, along with cash payments upon delivery and interest-free financial assistance for operating costs, helps partners grow) and the company’s profitability through an economy of scale.

Atomy’s flagship product, HemoHIM, a health supplement designed to boost immunity, was developed as part of a government project by the Korea Atomic Energy Research Institute in 2004. It was a best-seller in the Korean direct sales industry for six consecutive years (2014-2019). Originally, HemoHIM was offered through another distributor at a price of $770 for 60 packets. Atomy now sells 60 packets of the same product with the same ingredients for $84. HemoHIM and several other Atomy products—including the top-selling Absolute CellActive Skincare System—are sold by a global sales force of 10 million distributors.

“The past ten years have proven that consumer-
centered management is much more effective than
that of the membership-centered.”
—Han-Gil Park, Founder & CEO, Atomy

The company maintains a consumer-centric focus. “Our message is clear: Try only the products you need and only if you’re truly satisfied, recommend them to other consumers,” Park says, adding that a disproportionate focus on distributors isn’t sustainable; “many companies aren’t concerned whether their products are marketable in quality and price but are rather fixated on how much commission to pay out in order to maximize membership. This commonly becomes the reason for the higher prices of direct selling products over others. The direct selling industry shouldn’t forget that it’s just another form of distribution. The past ten years have proven that consumer-centered management is much more effective than that of the membership-centered.” Global sales for the company totaled $1.15 billion in 2019, and it maintains 14 global corporate offices in locations including the United States, Japan, China and Russia.

An Office at Play

It’s hard to argue that Atomy has one of the most unique corporate cultures in the direct selling industry. Take, for example, its “free title system.” Employees are given the latitude to choose their own professional titles, regardless of their respective seniorities. The only stipulation is that they assume responsibility for the duties suggested by their titles.

Adopting a “Chutzpah Mindset,” or being bold, asking tough questions and remaining tenacious in the face of insurmountable challenges, is another core value at Atomy. Employees also enjoy “powers without a yoke of burden,” meaning that “we give our employees the powers they need to carry out tasks without holding them liable for the consequences,” Park says. The objective is to capitalize on employees’ strengths and give them the courage to take risks without fear of retribution should they fail. Managers evaluate employees’ performance based on demonstrated effort to reach above and beyond.

Within a decidedly flat organization, Atomy encourages employees to work through influence, not rank. “An experienced soldier doesn’t mindlessly comply with his commander’s orders. He scans the battlefield himself, understands his allies’ moves, and responds to the enemies’ actions to find the best way to win. He plays the role of a soldier as well as a commander. Atomy employees should also think of themselves as executives and grasp how their actions impact the company’s viability as a whole,” Park says.



Reflective of this unconventional culture are Atomy’s headquarters in South Korea, recognized by the Korean Institute of Architects in 2019 and reminiscent of a Google or hip Silicon Valley IT startup. An August 2019 feature in Forbes Korea describes an open floor plan in which employees work where they choose, are exposed to diverse skillsets and thinking, and enjoy such amenities as an indoor pool, a pool full of rubber balls, swings hanging from the ceiling, a “Thinking Room” with toilet chairs, a “Slam Dunk” room with basketball hoops, a camping space designed to bring the outdoors indoors, massage chairs, a children’s playroom and hair salon. “We didn’t create play spaces in an office but office spaces in a playground,” Chairman Park told reporter Hoon Beom Lee, adding that his intent was to create an environment that tempered a propensity for overworking—something he admitted he used to do—and that burnout was the enemy of creativity.


Research and Development

In October 2019, Atomy celebrated the groundbreaking ceremony of Atomy Orot Factory in Gongju City, a facility that includes a centralized research center and food research lab. It will be the key engine of the research and development of Atomy food products that use natural ingredients without artificial flavors or additives.

Through a strategic partnership with Kolmar Korea, a global original design manufacturer (ODM) in the skincare and health supplements sector, Atomy researches and develops products in line with its philosophies and principles while following consumer trends—for example, the company’s number-one product, the previously mentioned HemoHIM, developed by Atomic Energy Research Institute and manufactured by KolmarBNH.

Atomy also seeks out small or mid-sized companies that offer quality products but have encountered difficulties with sales or product promotion. The company’s aim is to build and nurture long-term, mutually beneficial partnerships by providing these companies with a secure sales route, financing and support of quality improvement efforts.

The Pandemic

As is the case for many direct selling companies, Atomy employees and distributors had to respond to changing work conditions quickly. With the onslaught of the coronavirus, what Park refers to as the “no-contact” trend has picked up steam at Atomy; the company canceled all in-person events and replaced them with video streaming through its own channels. Salespeople have opted to meet in smaller groups of two to three prospects at a time, which affords them the opportunity to provide participants with a more in-depth introduction to sponsorship.

The pandemic has inspired increased popularity of products designed to improve immune function—for example, HemoHIM, which recorded sales of 67 billion KRW at the end of April 2020, a 20 percent increase from the year prior. “As the situation with COVID-19 continues, people are taking more of an interest in health and immune systems than ever before,” said Reporter Chan Yu of Money Today Network (MTN) in a recent broadcast. “As a result, the dietary supplement industry is showing a jump in sales which is set to expand not only in Korea but also globally.”

Philanthropy

Atomy maintains an active philanthropic presence, from its annual Atomy Run fundraising event, which offers 1:1 matching donation to various causes. Its support of children’s welfare projects, including the donation of 2.7 billion KRW in July, 2020, for the construction of a public children’s rehabilitation hospital, the construction of an academic institute at Siloam Eye Hospital, and a 10 billion KRW (approximately $8.7 million) donation to the Community Chest of Korea, the country’s largest welfare institution, to help single parents, underaged or young mothers become economically independent. The Community Chest donation, made through Atomy’s “Life Cherishing Mom” fund, is the largest among those made by mid-sized companies in Korea.


The Future

Despite the pandemic, Atomy opened the Chinese market this July and is scheduled to launch three new markets before the end of 2020: India, Colombia and Turkey; and in the next five years, it plans to begin operations in Europe (UK, Germany, France) and Africa (South Africa, Ethiopia). By 2030, Atomy will be available in more than 30 countries worldwide.

The next phase of Atomy’s business, Park says, is a platform that blends business and entertainment to engage distributors in a new way. Launched in 2019, Atomy Entertainment & Multimedia, or Atomy ENM, is an “entertainment-centric distribution company” led by renowned drummer Lino Park. It’s designed to encourage and inspire Atomy distributors and provide accessible and entertaining content they can use as a tool to grow their businesses. ENM creates both online and offline content and presents shows using technologies like augmented, mixed and extended reality. Its inaugural show, Atomy Dream Hub Festival, took place in 2019 and entertained distributors and residents of Gongju where the company is based. “We expect Atomy ENM to play a key role in attracting the next generation with fun content through the latest technology and media,” Park says.


[번역본]

애터미:  틀을 깨다



애터미, 일과 놀이는 상호배타적이지 않다는 것을 증명하다


애터미
2009년 창립
대한민국 충청남도 공주시 소재
웰니스, 뷰티, 퍼스널케어, 식음료, 생활용품, 생활가전, 패션, 홈데코
창업자&CEO 박한길

건강기능식품, 뷰티, 패션과 리빙 등 약 400여 제품을 취급하는 대한민국 공주시에 소재한 애터미의 창업자 박한길 회장은 호주 출장길에서 직접판매를 처음 접했다. 이후 다니던 직장을 그만두고 한 직접판매 기업의 판매원을 시작, 최고 직급자까지 올랐었다. 그러나 그 기업이 폐업하는 바람에 그동안 구축해 놓은 비즈니스 기반을 모두 잃고 말았다.
이후 직접판매 기업을 원용해 오픈한 온라인 쇼핑몰 'im-korea.com'마저 온라인 쇼핑에 대한 소비자의 인식 부족과 인프라 미비로 실패로 끝났다. 2009년, 박한길 회장은 빈약한 자본에도 불구하고 좋은 제품을 싸게 팔겠다는 ‘절대품질 절대가격’의 철학을 가지고 애터미를 창업했다. 그의 목표는 처음부터 동종업계가 아닌 일반 유통과의 경쟁이었다. 이를 위해 몇 가지 원칙을 세웠다. 정직함과 선함이 최고의 전략이라는 정선상략, 납품 즉시 현금 지급, 무이자 경영자금 지원, 1품1사 원칙 등 합력사의 성장을 돕는 정책, 그리고 규모의 경제를 통한 이익창출 등이다.

"애터미의 대표 상품 헤모힘은 면역력 개선에 도움을 줄 수 있는 건강기능식품이다. 한국원자력연구원의 국책 프로젝트로 시작해 2004년 완성된 헤모힘은 2014년부터 2019년까지 6년 연속 한국 네트워크마케팅 업계 최고의 베스트셀러다. 초창기, 헤모힘은 다른 유통 채널에서 60팩 77만 원에 판매되던 제품이었다. 현재 애터미는 동일 성분, 동일 구성의 헤모힘을 8만 4천원에 판매하고 있다. 헤모힘을 비롯해 앱솔루트 셀랙티브 스킨케어 시스템 등 애터미의 주력제품들은 전 세계 천만 회원들을 통해 판매되고 있다. "

애터미는 소비자중심경영 기업이다. 박한길 회장은 "자신이 사용해 보고 제품이 정말 좋으면 다른 소비자들에게 권하라“고 말한다. 그는 또 사업자 확장에 편중된 경영방식은 지속가능하지 않다고 말한다. “일반적으로 네트워크마케팅 기업은 자신들이 판매하고 있는 제품들이 품질과 가격 면에서 시장에서 어느 정도의 경쟁력을 가지고 있는가를 고민하기보다는 사업자 회원을 늘리기 위해 수당을 얼마나 줘야 하는지를 중요하게 생각해왔습니다. 때문에 대체적으로 네트워크마케팅 업체를 통해 판매되는 제품 가격은 일반 유통 제품에 비해 비싸게 형성되어 있습니다. 네트워크마케팅도 유통의 하나라는 점을 잊어서는 안 됩니다. 애터미는 사업자중심 네트워크마케팅보다 소비자중심 네트워크마케팅이 훨씬 효과적이라는 것을 지난 10년 동안의 성장 기록으로 증명하고 있습니다." 2019년 애터미의 글로벌 매출은 1조 5천억 원을 기록했으며 현재 미국, 일본, 중국, 러시아를 비롯한 전 세계 14개 지역에 진출해있다.



"애터미는 사업자중심 네트워크마케팅보다 소비자중심 네트워크마케팅이 훨씬 효과적이라는 것을 지난 10년 동안의 성장 기록으로 증명하고 있습니다."
애터미 창업자 박한길 회장

놀이터로 들어간 사무실

애터미는 네트워크마케팅 업계에서 가장 독특한 기업 문화를 형성하고 있다. 그 예로 '자유직급제'가 있다. 애터미에서는 경력과 상관없이 스스로 직급을 정할 수 있다. 물론 여기에는 그 직급에걸맞는 책임이 따른다는 조건이 있다.
위기에 직면했을 때 거침없이 질문하며 끈질기고 대담한 자세를 가지는 '후츠파 정신'도 애터미의 핵심 가치 중 하나다. 권한은 주되 책임은 묻지 않는 문화는 결과에 대해 책임을 지우기보다 일을 수행하는 데 필요한 권한을 제공하는 것에 초점이 맞춰져있다. 이는 직원 개개인의 장점을 끌어올림과 동시에 실패를 두려워하지 않고 도전할 수 있도록 용기를 북돋아주기 위함이다. 직원들의 평가 기준은 한계를 초과하려는 의지와 열정이다.


수평조직을 지향하는 애터미는 직급이 아닌 영향력으로 일하라고 말한다. "노련한 군인은 분별없이 지휘관의 지시에 따르지 않습니다. 스스로 전장을 읽고 아군의 움직임을 파악하고 적군의 동태에 즉각적으로 반응하며 목표를 달성할 수 있는 최선의 방식을 찾아내 실행합니다. 지휘관과 병사의 역할을 동시에 수행합니다. 애터미 직원들도 스스로 애터미 경영진이라는 생각을 가지고 자신이 하는 일이 애터미의 생존에 어떤 영향을 끼치는지 생각해야 합니다"라고 박한길 회장은 강조한다.

애터미의 이러한 이색 문화는 한국에 위치한 애터미 본사에 녹아져 있다. 구글의 사옥 혹은 실리콘 밸리의 핫한 IT 스타트업 회사를 연상시키는 애터미파크는 2019년 한국건축가협회상을 수상했다. 포브스 코리아 2019년 8월호에 묘사된 애터미파크는 자율좌석제를 채택해 직원들의 다양한 역량 발휘와 창의적인 사고를 돕고 실내수영장과 볼풀장, 그네, 변기의자를 놓은 '씽킹룸' 회의실, 농구골대가 있는 '슬램덩크' 회의실, 야외를 지붕 아래로 가져 온 실내 캠핑장 같은 공간, 안마의자, 놀이방, 헤어 살롱 등의 시설을 갖춘 열린 공간이다. "사무실에 놀이공간을 마련한 게 아니라, 놀이 공간 안으로 사무실이 들어간 겁니다." 박한길 회장은 자신도 예전엔 곧잘 과로했었다고 인정하면서 창의성의 가장 큰 적인 과로를 지양하는 환경을 만들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향후 애터미의 착수 계획

2020년 인도, 콜롬비아, 터키 등 3개 시장 오픈 예정
향후 5년 내 유럽과 아프리카 등 진출
2030년까지 전 세계 30개 이상의 지역 진출
 



연구개발
2019년 10월 공주, 애터미는 애터미 오롯 공장 기공식을 가졌다. 애터미 오롯 식품 클러스터는 중앙연구센터와 식품 연구소로 이루어져 있으며 인공감미료나 화학첨가물이 아닌 천연 재료로 맛을 낸 애터미 식품 개발의 주축으로 성장할 것이다.
애터미는 스킨케어와 건강기능식품 분야의 세계적인 제조업체 중 하나인 한국콜마와의 전략적 제휴를 통해 애터미의 기업 철학과 원칙에 부합하면서도 트렌디한 제품 연구개발을 이어가고 있다. 애터미의 No.1 제품이자 한국원자력 연구원이 개발한 헤모힘도 콜마비앤에이치에서 제조하고 있다.
고품질의 상품을 생산하지만 유통과 홍보 채널 확보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이 애터미가 찾는 파트너다. 애터미는 이들과의 장기적이고 상호호혜적인 관계를 구축하기 위해 안정적인 판로를 제공하고 품질 개선을 위한 유무형의 지원을 아끼지 않는다.



글로벌 팬데믹
다른 직접판매 기업들과 마찬가지로 애터미 직원과 회원들은 변화하는 사업방식에 신속하게 적응해야 했다. 코로나 바이러스가 창궐하는 가운데 박한길 회장이 "노-콘택트"라 부르는 트렌드가 애터미에도 빠르게 자리 잡았다. 오프라인 행사를 모두 취소하고 자체 채널을 통해 전면 온라인 영상 중계를 시작했다. 사업자들은 한 번에 2-3명의 소규모 그룹으로만 미팅을 가질 수 있게 되면서 사업에 대한 심층 정보를 전달하는 기회가 크게 축소되기도 했다.
반면 팬데믹은 면역 기능을 향상시키는 제품에 대한 대중의 관심을 촉발했다. 일례로 헤모힘은 2020년 4월 670억 달러 매출을 기록했다. 작년 4월 대비 20% 상승한 것이다. 최근 머니투데이 보도에서 "코로나19 사태가 길어지면서 개인의 건강과 면역에 대한 관심이 어느 때보다 높아졌습니다. 이에 따라 건강기능식품 업계가 깜짝 실적을 기록하고 있는데요, 국내뿐 아니라 세계 시장으로 그 무대를 넓혀갈 것으로 보입니다"라고 유찬 기자는 전했다.



자선사업

애터미는 활발한 자선사업을 이어가고 있다. 매년 개최하는 애터미런을 통해 모인 기금은 1:1 매칭 프로그램을 통해 여러 자선단체에 쓰이고 있다. 아동 복지 프로젝트도 애터미의 주요 나눔활동 중 하나다. 실로암 안과병원의 학술연구원 건립을 지원하고 올 7월에는 아동재활병원 건설을 위해 27억 원을 기부했다. 또 어린 미혼모들의 자립을 돕는 '생소맘 프로젝트'를 위해 사랑의 열매를 통해 100억 원을 기부했는데, 이는 중견기업 기부 규모 중 최대다.


애터미의 미래
팬데믹에도 지난 7월 중국에 진출한 애터미는 2020년 말까지 인도, 콜롬비아, 터키 등 세 시장을 개척할 계획이다. 향후 5년 내에는 영국, 독일, 프랑스를 비롯한 유럽 대륙과 남아공, 에티오피아 등 아프리카 대륙에서 영업을 시작해 2030년에는 전 세계 30개가 넘는 지역에 진출하게 될 것이다.

박한길 회장은 애터미 사업의 다음 단계는 비즈니스와 문화를 융합하는 새로운 방식으로 사업자들의 참여를 유도하는 것이라고 말한다. 2019년 출범한 애터미 ENM(Entertainment & Multimedia)은 세계적인 드러머 리노가 이끄는 문화중심 유통회사다. 애터미 ENM은 애터미 회원들을 격려하고 고무시키며 이들이 사업에 활용할 수 있는 쉽고 재밌는 콘텐츠를 제공한다. 온·오프라인 콘텐츠는 물론 증강현실, 혼합현실 등 확장 현실과 같은 최신 기술을 접목한 쇼를 기획한다. 애터미 ENM의 신호탄을 알린 애터미 드림 허브 페스티벌은 애터미 회원과 본사가 위치한 공주 시민들 모두가 즐기는자리였다. 박한길 회장은 "애터미 ENM이 톡톡 튀는 콘텐츠와 최신 기술 및 미디어를 통해 다음 세대를 유입시키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한다.

기사 원본 바로가기https://www.directsellingnews.com/atomy-breaking-the-mold/

인터넷 익스플로러 사용자는 [도구]-[호환성보기] 를 클릭하여 호환성보기를 해제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로그인

    Atomy Strea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