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직의 흥망성쇠는 리더가 좌우한다

조회수 5,874 촬영일(노출일)
프린트
[이성연의 경제이야기]
 

중국의 전국시대 조(趙)나라 혜문왕(惠文王) 때 조사(趙奢)라는 명장이 있었다. 조사는 대장군 염파(廉頗), 재상이었던 인상여(藺相如)와 지위가 같을 정도로 탁월한 인물이었다. 혜문왕이 죽고 그의 아들 효성왕(孝成王)이 왕위에 올랐다. 그로부터 7년 뒤 진(秦)나라 군대가 쳐들어와 조나라 군대와 장평(長平)이라는 곳에서 대치했다. 그때에 조사는 이미 죽고 인상여는 병이 위독했다. 조나라는 염파를 장군으로 진나라 군대를 치게 했다. 그런데 진나라 군대가 강해 조나라 군대가 자주 격파 당했다. 그래서 조나라 군대는 누벽(壘壁)을 견고하게 지키고 나아가 싸우지 않았다. 진나라 군대가 자주 싸움을 걸어왔으나 염파는 응전하지 않았다. 이렇게 되자 진나라에서는 염파가 장군으로 있는 한 조나라 군대를 격파할 수 없다고 보고 매수한 간첩을 보내 조나라 왕의 마음을 돌려놓게 했다. 그 간첩은 다음과 같이 말했다. “진나라가 무서워하는 것은 다만 조사의 아들 조괄(趙括)이 장군이 되어서 오는 것입니다.”

조나라 왕은 그 말을 믿고 조괄을 장군에 임명해 염파를 대신하려 했다. 그러자 인상여가 말했다. “왕께서 명성만 듣고 조괄을 등용하려 하십니다만 그것은 거문고의 기러기발(柱)에 아교풀을 칠해 고정시켜놓고 거문고를 타는 것과 같습니다. 조괄은 고작 그의 아버지가 남긴 병서를 잘 읽었을 뿐이고 임기응변을 모릅니다.”

여기에서 바로 교주고슬(膠柱鼓瑟)이라는 고사성어가 유래했다. 즉 조괄은 그 부친이 물려준 병서만 읽어서 병법에 대한 이론과 원칙은 잘 알고 있지만 임기응변을 전혀 모르는 자로 그를 장군으로 임명하는 것은 마치 거문고의 음을 고르는 기러기발을 아교로 붙여놓고 거문고를 연주하는 것처럼 오직 한 음만 낼 뿐 다른 음은 전혀 낼 수 없다는 의미이다. 이 고사에서 또 지상담병(紙上談兵)이라는 고사성어가 만들어졌다. 종이 위에서 병법을 말한다는 뜻으로, 실전에서는 무용하다는 뜻이다. 탁상공론과 유사한 의미이다. 조괄처럼 병서에는 능통하지만 실전에서는 전혀 쓸모없는 담론을 말한다. 인상여의 이런 간언에도 불구하고 조나라 효성왕은 듣지 않고 마침내 백전노장 염파를 해임하고 조괄을 장군으로 임명하였다. 조괄은 소년시절부터 병법을 배워 병사(兵事)를 말했다. 그래서 스스로 병법가로서 천하에 자기를 당할 자가 없다고 생각했다. 조괄은 일찍이 그의 아버지 조사와 함께 병사를 논한 적이 있었는데 조사는 그의 잘못한 점을 지적할 수가 없었다. 그러나 잘한다고 말하지 않았다. 조괄의 어머니가 그 이유를 조사에게 물으니 조사는 이렇게 말했다. “싸움이란 생명을 거는 일인데 괄은 너무 쉽게 논하고 있소. 조나라에서 괄을 장수로 삼지 않는다면 좋지만 만약 괄을 장수로 삼는다면 조나라 군대는 반드시 괄 때문에 패할 것이오.”

조괄이 장수가 돼 출발하려고 할 때 그의 어머니가 왕에게 ‘괄을 장수로 삼으면 안 된다’는 상서(上書)를 올렸다. 그러나 효성왕은 듣지 않고 끝내 조괄을 장수로 임명해 염파를 대신해 진나라 군사를 대적하도록 했다. 당시 진나라 장수는 백기(白起)였으며 병력은 10만명 정도였다. 조괄이 지휘하는 조나라 군대는 40여 만명이었다. 조나라가 패할 이유가 없는 상황이었다. 그런데 장평전투에서 조괄은 전사하고 조나라 군사는 전멸했다. 장평전투는 중국 전국시대의 판도를 바꿔놓은 대표적인 전투이다. 이 전투에서 진나라가 승리함으로써 진나라는 천하를 통일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으며 조나라는 몰락의 길을 걷게 됐다. 만약 장평전투에서 조나라가 승리했다면 전국시대의 판도가 달라졌을 것이다. 아마도 진나라는 힘이 약화됐을 것이고 조나라는 위상은 크게 높아졌을 것이다. 또 염파 장군처럼 싸우지 않고 성을 굳게 지키면서 진나라를 초조하게 만들었다면 진나라는 스스로 군사를 퇴각시켰을 수도 있다. 이런 경우에도 조나라의 위상은 크게 올라가고 진나라는 위세가 꺾였을 것이다. 그러나 효성왕이라는 불민한 군주가 모든 것을 망쳐버렸다.
여기서 우린 어떤 교훈을 얻을 수 있는가? 조나라를 멸망으로 이끈 것은 누구인가? 진나라인가, 아니면 조괄인가? 아니다. 전적으로 조나라 왕인 효성왕이다. 결코 진나라나 조괄 때문이 아니다. 최고 리더의 용렬함이 결국 나라를 망하게 만든 것이다.

효성왕은 탁월한 현자들인 인상여와 조사의 말을 듣지 않고 간자(間者)에 속아 조괄 같은 융통성 없는 자를 장수로 임명했다. 염파 같은 백전노장을 해임하고 조괄 같은 애송이를 장수로 임명하는 그의 판단력은 참으로 한심한 것이다. 일반적으로 조직이 망하는 것은 바로 최고 리더, 즉 최종 의사결정권자의 책임이다. 그 누구의 탓도 아니다. 인사가 만사라는 말이 있듯이 적재적소에 인재를 배치하지 않으면 그 조직은 반드시 망한다. 그런데 용렬한 리더가 골라 쓰는 인물은 그 리더의 수준을 넘어서지 못한다. 그리하여 같이 망한다.

네트워크마케팅은 사실상 리더들로 구성된 인간그물망을 활용해 비즈니스를 전개하는 것이다. 특히 애터미의 경우 수당 상한선이라는 게 있기 때문에 사실상 모든 사업자들이 최고 리더이다. 이 최고 리더, 곧 자신의 의사결정에 따라 조직의 흥망성쇠가 결정된다. 주변 환경을 탓할 일이 아니다. 자장격지(自將擊之), 곧 스스로 장수가 되어 비즈니스를 전개해 나가야 한다. 물론 상위 스폰서들이 도와주면 좋겠지만 모든 사람에게 그걸 기대할 수는 없다. 그걸 원망하거나 핑계거리로 삼으면 그건 장수가 아니라 졸병이다. 우리 모두 장수가 돼 승리하는 그날까지 어떠한 난관이라도 극복하고 힘차게 진군해 나가자.

Choose Your Country

Remember my country.

    로그인

    인터넷 익스플로러 사용자는 [도구]-[호환성보기] 를 클릭하여 호환성보기를 해제하여 주시기 바랍니다.